2019년 7월 23일 (화)
Feel 通
적성면 설마리 마을에 가다
- 아름다운 시간이 머무는 마을정원

경기도 양주시에서 감악산으로 갈 때, 첫 번째로 만나는 파주의 동네가 적성면 설마리이다. 적성면 감악산(紺嶽山) 인근에는 설인귀가 그곳에서 태어났다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고, 그를 산신으로 모시는 풍습도 전승되고 있다. 『동국여지승람(東國與地勝覽)』에 “감악산사는 민간에서 전하기를 신라가 당나라의 설인귀를 산신으로 삼고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설마리 마을 입구에 가꾸고 있는 마을정원

[설마리 마을 입구에 가꾸고 있는 마을정원]

설마리는 설인귀가 칠중성에서 태어나 설마리에서 말을 달려 훈련을 했으므로 설마치(薛馬馳), 또는 설인귀가 추운 겨울에 눈이 쌓인 상봉을 거쳐 감악산으로 말을 달려 무예를 쌓았다 하여 설마리(雪馬里)라 하였다고 한다.

설마리 표지석

[설마리 표지석]

설마리는 마을 입구가 계곡으로 들어가는 초입에 위치하고, 마을 입구 맞은편과 마을 안에도 군부대가 위치하는 감악산을 향해 아늑하게 마을이 들어앉은 곳이다. 예전에는 사기를 굽던 곳으로 사기막 마을이라고 자연부락 명칭을 부른다.

꽃이 피고, 꽃이 없는 단계별 꽃밭

[꽃이 피고, 꽃이 없는 단계별 꽃밭]

작은 모퉁이가 꽃밭이 되었다

[작은 모퉁이가 꽃밭이 되었다]

조경을 한 꽃밭

[조경을 한 꽃밭]

계곡이 깊고 마을이 작아 거주하는 주민들이 줄어들고, 연세가 높은 어르신들이 주로 거주한다. 어르신들과 마을에 위치한 군부대가 상생하며 마을을 이끌어가고, 생활을 하며 살아간다. 설마리도 주민과 군부대가 함께 살아가는 마을로, “2019년 주민참여형 마을정원 만들기”사업에 민과 군의 협력으로 아름다운 마을을 가꾸고자 참여했다. 마을초입 공터에 원추리, 작약, 옥잠화 등 다년생 야생화를 식재하여 감악산을 찾는 관광객과 군부대 면회객 등에게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창 꽃이 예쁜 꽃밭

[한창 꽃이 예쁜 꽃밭]

버스정류장과 길 건너에 군부대가 위치한다

[버스정류장과 길 건너에 군부대가 위치한다]

가을에 분홍빛으로 변하는 핑크뮬리

[가을에 분홍빛으로 변하는 핑크뮬리]

군부대 면회객을 위한 배려로, 마을정원을 가꾸어 젊은이의 취향을 저격한 듯 애를 쓴 곳이 보인다. 하트모양으로 꽃을 식재해 포토존을 만들고,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벤치를 두었다. 밤에도 꽃밭을 거닐 수 있게 조명을 시설해 꽃밭을 일구었다.

꽃이 피고, 꽃이 없는 정원의 모습

[꽃이 피고, 꽃이 없는 정원의 모습]

야간 조명 시설

[야간 조명 시설]

매트를 깔아 꽃밭을 거닐 수 있다

[매트를 깔아 꽃밭을 거닐 수 있다]

정성을 들여서 꽃이 자랄 수 있게 물을 주고, 매트를 깔아서 꽃을 보는 이들이 꽃밭을 거닐어 볼 수 있게 배려하였다. 가을에 분홍색으로 물이 드는 핑크뮬리를 식재해서 가꾸고 있다. 작은 꽃밭에서 상시 꽃을 볼 수 있게 식재한 꽃의 종류를 개화시기에 따라 볼 수 있게 꽃들을 배치했다.

하트모양의 꽃밭 포토존

[하트모양의 꽃밭 포토존]

의자에 앉아서 마을을 보고

[의자에 앉아서 마을을 보고]

의자에 앉아서 꽃을 본다

[의자에 앉아서 꽃을 본다]

꽃이 피고 지는 시기를 살피며 꽃밭을 가꾸는 정성이 설마리 마을입구에 아담하고 아름다운 꽃밭을 갖게 했다. 정원 지기는 마을주민과 인근의 병사들로, 핑크뮬리가 필 때 그 속에서 분홍빛 가을바람을 타고 행복해지고 싶다.

홍보담당관실 뉴미디어팀 031)940-4207

작성일 : 2019-6-18 조회수 : 471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