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7일 (일)
시민알림방
어패류 충분히 익혀드세요~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주의!-

파주시는 남해와 서해 일부지역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라 시민들에게 감염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이상 상승하는 5~6월경 첫 환자가 발생해 8~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 당뇨병, 알콜중독자, 악성종양환자, 면역저하자 등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치명률이 높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보건복지부

비브리오패혈증은 오염된 어패류를 날 것 또는 덜 익힌 상태로 섭취하거나 오염된 해수가 상처부위를 통해 침입할시 생길 수 있다. 발열, 오한,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피부를 통해 감염될 경우 주로 다리에서 발진, 부종으로 시작해 수포성 괴사로 진행되어 패혈증을 일으킨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는 가급적 -5℃이하로 저온보관하고 날생선 및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해야 한다. 또한, 해산물은 60℃이상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파주시보건소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해안과 내륙지역 구분없이 오염된 어패류 섭취로 어디든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평소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보건행정과 예방의약과 940-5575

작성일 : 2016-06-3 조회수 : 1576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