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2일 (금)
클릭! 포토
소리천의 가을 풍경

소리천은 운정호수공원과 이어져 있고,
경의중앙선 야당역과 운정역을 바로 옆에 두고 있어 접근성이 좋다.
길이 9.2Km로 걸어서 왕복 약 2시간, 운동하기에 딱 좋은 거리다.
걷다가 쉬어갈 수 있는 의자가 중간 중간 놓여 있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도 많이 보인다.

다리 너머가 운정호수공원이다.

[다리 너머가 운정호수공원이다.]

운정호수공원 진입로에서 바라본 소리천

[운정호수공원 진입로에서 바라본 소리천]

쉬어갈 수 있는 의자

[쉬어갈 수 있는 의자]

왼쪽에 보이는 야당역

[왼쪽에 보이는 야당역]

인근에 보이는 운정역

[인근에 보이는 운정역]

본래 소리천은 이탈리아 베네치아처럼
낭만적인 수로로 조성할 계획이어서
배, 뿔 등을 형상화한 조각 예술품들이 눈길을 끌고,
공연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배를 형상화한 조각예술품

[배를 형상화한 조각예술품]

뿔을 형상화한 조각예술품

[뿔을 형상화한 조각예술품]

깊어가는 가을 아침
갈대가 여기저기서 반겨주고
붉게 물든 단풍잎도 손짓한다.
소리천에서 운정호수공원으로 들어서자 가을꽃이
환한 미소를 짓게 한다.

손짓하는 갈대

[손짓하는 갈대]

붉게 물든 단풍

[붉게 물든 단풍]

환한 가을 꽃밭

[운정호수공원의 환한 가을 꽃밭]

산책, 자전거 타기에 편한 소리천으로 이 가을, 운동을 떠나보자.
천둥오리 가족, 누군가가 소원을 담아 쌓아 올린 돌 등을 만날 수 있다.

각종 운동기구

[각종 운동기구]

천둥오리 가족

[천둥오리 가족]

누군가 소원을 담아 쌓은 돌탑

[누군가 소원을 담아 쌓은 돌탑]

취재: 최순자 시민기자

작성일 : 2019-10-29 조회수 : 197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