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 (화)
클릭! 포토
크림색의 꽃이 피는 계절의 여왕 5월!

연둣빛이 초여름을 향해 진해지는 5월에 크림색 꽃이 핀다. 5월의 신부가 드는 부케와 웨딩드레스의 색이 크림색이라 5월을 아름다운 계절의 여왕이라 부른다. 크림색의 꽃들이 연둣빛 잎사귀 사이로 5월의 꽃잎을 내어놓았다.

거리에는 가로수로 이팝나무에 크림색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이팝나무에 꽃이 흐드러지면 풍년 농사를 기약할 수 있단다.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것은 강수와 햇빛을 잘 받아서, 모내기철이 이팝나무 꽃피는 계절이라 모가 잘 자라 그해의 풍년을 예측할 수 있단다. 그래서 이팝나무를 쌀밥나무라고도 부른다고 한다.

파주스타디움 이팝나무 꽃

[파주스타디움 이팝나무 꽃]

금촌로타리 이팝나무 꽃

[금촌로타리 이팝나무 꽃]

파주시 평생학습관 앞 이팝나무 꽃

[파주시 평생학습관 앞 이팝나무 꽃]

빨강색 동그랗고 단단한 열매가 사랑의 열매로 만들어졌다는 백당나무는 크림색 꽃잎을 빙 둘러서 달고 안쪽에 좁쌀 같은 꽃이 핀다. 올해는 백당나무도 꽃이 흐드러져, 사랑의 열매에 더 많은 나눔이 열릴 것 같다.

백당나무 꽃

[백당나무 꽃]

안쪽의 아이보리색이 꽃

[안쪽의 아이보리색이 꽃]

바깥쪽 큰 꽃잎은 꽃받침

[바깥쪽 큰 꽃잎은 꽃받침]

조팝나무는 꽃이 좁쌀을 튀겨놓은 것 같은 모양이라 이름이 조팝나무라 부른다. 좁쌀이 동그랗게 크림색 꽃술을 풍성하게 달고, 가지를 늘어뜨린 모습은 목에 거는 화환 같기도 하다. 좁쌀 꽃이 흐드러지면, 잡곡밥을 더 많이 먹는 현대인들에게 더욱더 많은 열매를 줄 것 같아. 부자가 된 것 같은 풍성함이 함께 한다.

헤이리예술마을에 핀 조팝나무 꽃

[헤이리예술마을에 핀 조팝나무 꽃]

꽃술이 풍성해서 향기도 좋다

[꽃술이 풍성해서 향기도 좋다]

자연울타리에 많이 심어지는 조팝나무

[자연울타리에 많이 심어지는 조팝나무]

연둣빛 나뭇잎 속에서 피어난 크림색의 꽃들은 풍성한 풍년을 약속해 주는 것 같아 크림색의 꽃이 피는 5월은 계절의 여왕이다. 아카시가 향기를 뿜어내기 시작하면, 계절의 여왕 5월은 달달한 향기로 여름을 맞이한다.

홍보담당관 뉴미디어팀 031)940-4207

작성일 : 2019-5-14 조회수 : 258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