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19일 (토)
싱싱뉴스
파주시, 4월 27일부터 자가격리 이탈자 관리 강화
- 안심밴드 착용, 동작감지, 불시 점검 등 -
파주시, 4월 27일부터 강화된 자가격리 이탈자 관리

파주시는 4월 27일부터 안심밴드 착용, 동작감지 등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기능 개선, 불시 점검을 통해 자가격리 이탈자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안심밴드란 안심밴드와 휴대폰 간 블루투스를 통해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과 연계·구동해 핸드폰과 일정거리(20m) 이탈하거나 밴드를 훼손·절단하면 전담관리자에게 자동 통보하는 기능을 가진 밴드다. 안심밴드는 4월 27일 이후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자 중 무단이탈, 전화불응 등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내·외국인 모두에게 적용된다. 만약 착용을 거부할 경우 격리장소를 자가격리에서 시설격리로 변경하고 이에 따른 비용은 본인이 부담하게 된다.

또한 27일 이후 자가격리 통지를 받고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설치한 경우, 주 활동시간인 8~21시에 휴대폰 움직임이 2시간 이상 없으면 알림창이 뜨는 기능을 추가했다. 만약 2회 이상 알림이 있으나 격리자의 확인이 없으면 전담 공무원이 전화로 확인하게 된다.

아울러, 기존에는 매일 2회 10시, 15시에 건강상태를 확인했으나 앞으로는 10시, 20시, 그리고 불시 전화를 통해 관리하는 체계로 강화했으며 격리장소 현장 점검도 불시에 이루어지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자가격리자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하는 자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하는 등 파주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타 해외 입국자 관련 사항은 보건소 해외입국자 상황관리반(☎031-940-9755)으로 문의하면 된다.

작성일 : 2020-4-27 조회수 : 203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