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1일 (수)
싱싱뉴스
‘교하·운정~서울역’ 잇는 광역급행(M)버스 노선 신설 확정

파주시는 교하·운정신도시~서울역 구간을 제2자유로를 통해 바로 가는 광역급행(M)버스 노선 신설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설 확정된 광역급행버스는 총 12대가 운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로 진입하는 버스 노선 신설은 서울시의 강화된 정책에 따라 서울역이나 광화문 등 4대문 안으로 진입하는 경우 서울시 협의가 필요해 사실상 불가능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 면허인 M-버스 신설은 국토교통부 산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는 사항으로 파주시는 직접 사업 계획을 수립·제출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에서 선정되며 노선 신설이 확정됐다.

 

서울역과 광화문으로 가는 광역버스 노선 신설은 지난 2011년 M7111번 신설 이후 9년 만으로 기존 노선이 하나뿐인 상황에서 시민들의 대중교통 불편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전망이다.

 

그동안 파주 교하택지지구에서 서울을 연결하는 광역버스 노선이 부족하고 운영 중인 직행버스 노선은 운행소요시간이 길었는데, 이번에 추가 선정된 광역급행(M)버스가 확대 운영될 경우 서울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어 대중교통 이용불편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M버스 노선신설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신속하고 편안한 서울 출·퇴근길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 운행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광역교통 확충, 대중교통 개선책 등 다양한 정책을 펼쳐 시민 교통 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주시는 광역 대중교통 개선을 위해 경기도 준공영제 확대사업에 참여해 홍대입구역으로 운행하는 직행좌석버스 12대를 오는 3월 운행 개시할 예정이며 공덕역 노선 신설도 추진하고 있다.


대중교통과 시내버스팀 031)940-5761

작성일 : 2020-1-21 조회수 : 438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