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5일 (화)
싱싱뉴스
야외활동 시 진드기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 피부노출 최소화 및 진드기 기피제 사용

파주시는 봄철 야외활동이 증가됨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 발생이 우려되므로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는 쯔쯔가무시증, 중증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라임병 등이 있으며 주로 4월~11월 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린 후 6일~14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난다. 현재까지 예방백신 및 치료제가 없는 만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긴팔, 긴 바지, 모자 등을 착용하여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야외활동 및 작업 시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해야 한다. 풀밭 위에 돗자리를 사용(돗자리 사용 후 세척 및 햇볕에 말린 후 보관)하고 외출 후 반드시 샤워나 목욕을 하고 옷을 세탁해야한다.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도 필요하다.

감염자 중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농촌지역 50대 이상의 연령층에게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파주시 보건소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 홍보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풀밭 등 야외에서 활동한 후 2주 이내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파주시는 봄철 야외활동이 증가됨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 발생이 우려되므로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
현재까지 예방백신 및 치료제가 없는 만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
야외활동 및 작업 시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
외출 후 반드시 샤워나 목욕을 하고 옷을 세탁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도 필요
풀밭 등 야외에서 활동한 후 2주 이내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보건행정과 감염병관리팀 031)940-5577

작성일 : 2019-4-8 조회수 : 143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