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5월 27일 (토)
많이본 기사
싱싱뉴스
파주 감악산 출렁다리 방문객 50만 돌파
-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 발길 줄이어 -

파주시는 지난 4월 23일을 기점으로 감악산을 찾은 방문객이 5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출렁다리가 임시 개통된 지난해 9월 20일 이후 7개월 만에 이룬 성과로 가을 성수기 뿐만 아니라 겨울과 봄에 이르기까지 방문객이 꾸준히 찾아준 결과다.


감악산 출렁다리는 제1회‘넥스트 경기 창조오디션’ 공모의 대표사업으로 전국 산악현수교 중 최장인 길이 150m, 폭 1.5m로 건설됐다. 파주와 양주, 연천을 잇는 21km의 둘레길과 연계돼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확대라는 지역상생사업의 롤모델로 각광 받고 있다.


감악산 출렁다리그림1
감악산 출렁다리그림2


또한 출렁다리가 여러 언론매체 등을 통해 보도되면서 관광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하자 이를 벤치마킹하려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가을 개통 당시 단풍철과 맞물려 엄청난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는 바람에 화장실 및 주차난 등이 제기됐다. 이에 시는 감악산관리팀을 신설하고 주말 주차전담요원을 확보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감악산사진1
감악산사진2


이수호 파주시 공원녹지과장은 “연간 100만명의 방문객이 감악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 된다”며 “올해 상반기 중 감악산 힐링파크 내 먹거리촌 분양과 주차장을 추가 확보하고 조망 데크 공사도 마무리해 20m높이에서 쏟아지는 운계폭포의 시원한 물줄기를 눈앞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원녹지과 감악산관리팀 031)940-4617

 
[2017-05-02]조회수 : 601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컨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내의 서비스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들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정도 만족하셨습니까?

  • 매우만족
  • 만족
  • 보통
  • 불만
  • 매우불만
만족도등록